울산의 해상 풍력발전의 발전 과연 최선인가?

지난 28일 울산시에서 개최한 부유식 해상 풍력 국제포럼 2020(FOWF)’이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다. 포럼은 시와 산업통상자원부, 울산테크노파크, 한국석유공사, 한국동서발전, 한국에너지공단, 울산대가 주최하고, 한국풍력산업협회가 주관했다.

부유식 해상 풍력 국제포럼 송철호 울산시장은 축사에서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은 천혜의 사업적·자연적 조건이 세계 최고 조선해양플랜트 기술과 융합할 수 있어 울산에 최적화된 산업"이라면서 "이번 포럼이 정부 정책과 관련 프로젝트를 발표하는 동시에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는 기업들에 발표의 장을 제공해, 울산의 관련 산업과 경제가 활성화하는 발판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해상 부유식 풍력발전장치(FLOATING OFFSHORE WIND POWER GENERATION PLANT)란 해상에 풍력발전 설비를 설치하며 수면에 떠 있으며 받게 되는 자중부력환경 하중 및 계류력을 구조물의 6자유도 운동으로 이겨내는 방식이다.

해상 부유식 풍력발전장치의 장점으로는 바람은 육상에서 멀어질수록 강하고 일정해지기 때문에 해상에 설치를 함으로써 바람의 질이 일정하고날개의 소음 문제에 있어서 인근 주민에게 가해질 수 있는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다

또한최근까지 설치되었던 해상 고정식 풍력발전장치가 구조물을 고정하는 과정에서 설비 안전성문제에 의한 규모제한과 설비 고정에 드는 천문학적인 비용이 문제였는데 해상 부유식 풍력발전장치는 설비 규모에 대한 제한이 거의 없고 필요한 기술력은 높지만 설비 고정에 대한 비용이 적어 이를 해결할 수 있다.

부유식 해상 풍력 국제포럼 2020의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소개에 의하면 "울산은 항만 인프라와 조선해양플랜트 기자재 기업이 밀집되어 있고현대중공업 등 대형 부유식 해양 건축물 건조 경험이 풍부한 대기업이 소재하고 있습니다"며 "울산 앞바다는 부유식 풍력 발전기를 설치하여 운영하기에 적합한 초속 7.5~9m/s의 좋은 바람과 약 150m 수심의 넓은 대륙봉이 위치하는 천혜의 자연 조건을 갖추고 있습니다"고 소개하고 있다.

부유식 해상 풍력 국제포럼 2020에서는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이 "1GW 부유식 해상 풍력 발전단지 조성시 민간사업비 6조원 정도 투입일자리 35,000명 창출전력 공급 96만 가구이산화탄소(CO2) 배출 절감" 등의 기대 효과를 예측하고 있다.

다만한국해상풍력()에 의하면 현재 전북 고창의 해상 풍력단지에서 60MW규모의 풍력터빈 20기가 들어서 있다이는 단순계산으로 울산시 및 민간투자사의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 사업에서 350대 이상의 풍력발전소가 들어서게 된다.

일찌감치 풍력 발전을 시작한 미국과 유럽 국가들은 풍력 발전기의 날개구조물즉 블레이드 처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블레이드의 주 재료는 유리 섬유이고에폭시폴리에스테르 등 화학 소재도 사용되는데 이는 땅에 묻는 것 말고 마땅한 처리방법이 없다.

이에 풍력발전소를 확대하는 데만 집중할 것이 아니라 폐기물 처리 방안 등 복합적인 시각으로 부유식 해상 발전 사업 검토가 필요하다.

서상원 인턴 기자
작성 2020.11.01 14:53 수정 2020.11.02 00:31

RSS피드 기사제공처 : 대한민국청소년의회 뉴스 / 등록기자: 서상원 인턴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