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백신 이대로 괜찮을까?

독감예방주사를 맞고 있다

올해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 신고 건수가 많이 늘었지만 현재까지 조사한 결과에 의하면 백신과 직접적인 인과성이 발견된 사례는 나오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31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2020~2021 절기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시작한 이후 이날 0시까지 백신 접종 후 사망한 것으로 신고된 사례는 총83명으로 집계됐다.

 

현재까지 보고된 사망자 83명 가운데 남성이 46여성이 37명이다연령대별로 보면 70대가 37, 80대 이상이 34, 60대 미만이 4명이었다. 70대 이상 고령층이 71명으로 전체 사망자의 85.5%를 차지했다.

 

독감 백신을 접종한 뒤 사망까지 이른 시간은 48시간 이상인 경우가 50건이었고접종 후 하루도 채 되지 않아 사망한 사례는 13건이었다.

 

접종 후 급성으로 증상이 나타나는 아나팔락시스에 해당하지 않았고 같은 의료기관에서 같은 날같은 제조번호의 백신을 맞은 접종자에게서도 이상반응 사례가 나오지 않고 있다.

 

방역당국은 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신고된 사망 사례 총 83건 가운데 72건은 역학조사 결과사망과 예방접종과의 인과성은 매우 낮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나머지 29~30일 확인된 11건은 역학 조사를 진행 중이다.

 

질병청은 지금까지 검토한 사례 모두 사망과 예방접종과의 인과성은 매우 낮아 국가예방접종 사업의 중단을 고려할 상황이 아니라고 밝혔다”.

 

하지만 올해는 10월 31일 0시 기준 무료접종자수가 총 1156만명으로접종률은 약 60.9%이다.

 

올해부터 정부가 무료접종 대상은 기존 12세부터 18세까지 확대하고 고령층에서도 65세에서 62세로 연령대를 낮춘 것을 감안하면 적은 비율이다.

 

보건당국은 예방 접종을 서두르지 말고 건강한 상태에서 맞아달라고 재차 당부했다


김효리 기자
작성 2020.10.31 17:43 수정 2020.11.04 14:21

RSS피드 기사제공처 : 대한민국청소년의회 뉴스 / 등록기자: 김효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