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황희 `단독범` 발언 자격미달

국회의원이 국민 비난하다니…제 정신?

추장관 아들 부대 사병의 진술을 단독범으로 단정

김태봉 기자

작성 2020.10.08 19:23 수정 2020.10.13 21:06
<사진 참조 :금태섭 의원 시절 국회 기자회견 모습>

 황희 더불어민주당의원이 자신의 SNS에서 추 장관 아들의 휴가 문제를 제기한 당직 사병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며 "언행을 보면 도저히 단독범이라고 볼 수 없다"고 밝혀 파문이 일고 있다.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휴가 의혹과 관련한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단독범` 발언에 대해 "어떤 이유에서든 자신이 대표하는 국민을 비난해서는 안 된다. 그것은 국회의원의 존재 근거를 부정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또 금 전 의원은 "법무부장관에게 불리한 사실을 주장한다고 해서 (만약 그 주장이 설령 사실과 다르다고 해도) 국민의 한 사람에게 `단독범`이라는 말을 쓰다니. 제 정신인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정말 최근에 국회의원들이 여기저기서 앞다투어 한 마디씩 하는 걸 들어보면 눈과 귀를 믿을 수가 없을 정도다. 하루종일 말할 수 없이 마음이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금전의원은 지난 20대 국회에서 공수처관련 당 의결과는 관계없이 기권을 하면서 소신 의원이라는 칭송과 함께 당안팎에서는 배신자등의 낙인이 찍히면서 21대 공천 탈락의 비운을 맞았다.

 

 



RSS피드 기사제공처 : 개미신문 / 등록기자: 김태봉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