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공지능협회-참여기업, 인턴십 본격 착수 ‘서울형 뉴딜 일자리 AI 학습 데이터 구축사업’ 닻 올려

주수인 기자

작성 2020.09.26 10:46 수정 2020.09.26 10:52
서울시 열린데이터 광장 홈페이지

서울시의 ‘서울형 뉴딜 일자리 인공지능(AI) 학습 데이터 사업’의 주관기관인 사단법인 한국인공지능협회(회장 김현철. 이하, 협회)가 국내 대표적인 인공지능·데이터 기업 20개사와 서울시 디지털 일자리 창출과 AI 산업을 육성하고 견인하는 사업의 인턴십 매칭을 본격 착수했다고 24일 밝혔다. 


사업은 서울시민과 민간기업 간 인턴십 매칭을 통해 공공 및 국내 기업이 필요로 하는 AI 학습데이터를 구축하고 참여자에게는 체계적 관리 및 직무교육훈련을 통해 디지털 업무 역량을 부여한다. 기간 동안의 실무경험을 바탕으로 데이터 및 AI 유관 기업 취업과 창업 등으로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으로 하며, 서울시는 공공업무 관련 다양한 데이터를 구축하고 이를 민간에 개방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디지털 일자리 창출과 AI산업을 육성·견인하는 것으로 올해 12월 말까지 진행된다. 


14일 협회와 20개 참여기업 간 협약 체결을 완료하고 서울형 일자리 뉴딜 인공지능(AI) 학습데이터 구축사업 인턴십 매칭 대상자로 자기소개서, 면접 등 정성적 평가지표를 토대로 선발된 50명의 참여자가 참여기업당 2~3명씩 인턴십 매칭을 21일 완료하고 참여자들에게 인공지능 및 데이터 관련 디지털 일자리 경험 제공, 직업역량 배양 등을 통해 일자리 진입을 위한 본격 업무를 시작했다. 


참여기업 20개사는 이번 인턴십 매칭을 통해 체계적 관리와 직무에 대한 교육·훈련하고 이들을 통해 활용 가능한 공공 개방형 데이터를 수집 및 구축한다. 특히 인턴십 참여자들에는 수료 후 AI·데이터 기업에 취업한 후 관련 업무에 바로 투입될 수 있도록 실무 중심 교육을 중점으로 실시해 업무 역량에 대한 불확실성을 없애고, 조직 적응을 위한 교육을 동시 실시한다. 


선발된 참여자 50명은 인턴십 수료 후 매칭 기업에 정식 취업하거나 자신의 역량을 정확히 평가하고 재교육 필요시에는 참여 협약 기관을 통해 추가 교육과 높은 수준의 온·오프라인 혼용 교육 및 훈련을 통해 취업으로 이어져 서울시의 디지털 일자리를 창출하고 AI산업을 육성·견인하는 인재로 첫발을 내딛게 된다. 


한편 이번 서울시의 ‘서울형 뉴딜 일자리 인공지능 학습 데이터 사업’ 참여 기업은 총 20개 기업으로 4S Mapper(대표 이승호), 고큐바테크놀로지(대표 박진영), 공팔리터(대표 최창우), 그레온(대표 김건), 나인와트(대표 김영록), 너드소프트(대표 한민우), 노타(대표 채명수), 레버티(대표 김태경), 메디치소프트(대표 김근희), 모빌테크(대표 김재승), 세미콘네트웍스(대표 홍경이), 스칼라웍스(대표 신용선), 스핀어웹(대표 이종현), 인텔로이드(대표 양태영), 인튜웍스(대표 마종범, 박영기), 인포보스(대표 손장혁, 박종선), 인피닉(대표 박준형, 노성운), 코드비전(대표 송응열), 탱커펀드(대표 임현서), 테스트웍스(대표 윤석원) 등이다. 


한국인공지능협회 김현철 회장은 “코로나19 대유행과 고용 충격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국내 대표적인 인공지능·데이터 기업 20개사와 인턴십 매칭을 통해 선발된 50명의 참여자가 AI산업을 육성하고 견인하는 인재로 발돋움할 수 있게 우리 협회는 20개 참여기업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며 “협회는 이번 성공적인 공공데이터 창출과 일자리 매칭 사업을 통해 앞으로도 차별화된 AI 취업, AI 창업, AI 교육 등 프로그램을 개발해 고용 기회 창출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RSS피드 기사제공처 : 대한민국청소년의회 뉴스 / 등록기자: 주수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