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화폐 ’ 왜곡을 경계한다

지역경제 활성화 일등공신

민의와는 다른 보고서 , 정쟁 대상 취급

국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국책 연구기관, 철저히 관리 감독해야

김태봉 기자

작성 2020.09.21 21:43 수정 2020.09.28 09:52


청년리더총연맹 부설 연구기관인 국제정책연구원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지역화폐와 관련하여  “지역경제 활성화 일등공신  ‘지역화폐 ’ 왜곡을 경계한다 !”라는 성명을  21일 발표했다

 

국제정책연구원 (IPI)은 이날 성명에서  “코로나  19  팬데믹 (Pandemic)으로  세계경제가 휘청거리는 가운데 지역화폐는 소상공인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

 

수출중심의 우리나라에서 내수 규모가 작은 지역경제는 이러한 위기를 이겨내는데 지역화폐의 힘이 더욱 크게 작용한다 하지만 최근 한국조세재정연구원은  ‘지역화폐 도입 이 지역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면서 정부가 오히려 손해를 보는 일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조세와 공공지출 분야에 관한 정책 수립에 관여하는 등 공적 역할을 수행하는 기관이 지역의 선순환경제구축을 위한 정책을 비관적 성과로만 결론지은 것이다이는 연구에 참고한 기간이나 발표된 내용면에서도 납득하기 어려운 부분이며 특히  ‘지역화폐 의 성과와 민의를 심각하게 왜곡하는 것으로 보여 심히 우려스럽다

 

혈세로 운영되는 국무총리실 산하 국책연구기관이라면 보다 객관적인 근거로써 연구 결과를 도출하고 문제점이 있다면 대안으로써 나은 가치를 도모해야 옳다 그래야만 본연의 의무를 넘어선 다른 목적성이 있다고 의심받지 않을 것 이라고 밝혔다.

 

국제정책연구원은 이어  “연구의 최종 결과물은 연구에 참여한 자들의 역량뿐만이 아니라 연구자가 어떤 목적과 의도를 갖고 연구하느냐에 따라 정반대의 결과를 나타낼 수 있다

 

또한 이것이 결여됐을 때 사실이 왜곡되어 결론마저 의미가 퇴색돼 정쟁으로까지 휘말릴 수 있다 고 강조하고 국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국책기관이 정치에 개입하거나 특정 이익집단을 대변한다는 의혹을 받지 않도록 정부의 국책 연구기관에 대한 보다 철저한 관리감독을 강력히 촉구했다.

 



RSS피드 기사제공처 : 개미신문 / 등록기자: 김태봉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